상암동 맛집/고깃집, 오늘한점


예전 신랑 회사 건물에 있는 오늘 한 점 상암점에 다녀왔어요.

주차 간편하고 고기 자체도 맛있고, 그리고 차림상도 마음에 들어서 다 좋았는데 초반에 머리카락이 나와서 살짝 마음에 걸리긴 했답니다 뭐 나가서 먹는 밥이 다그렇죠 ㅎ


신랑이 알아서 척척 주문합니다. 항정살(14,000원)2인분과 목살(11,0000원) 1인분 주문했어요.

가격대는 1만원 대 초중반이고 200g 기준이었던 것 같아요


자리에 앉으면 양파와 부추 담궈먹는 소스와 카레가루, 쌈장이 담겨있는 개별 소스 식기 셋팅해주시구요.

​이게 기본 상차림이에요.

​쌈도 종류별로 한 쌈 나오구요.

단호박, 버섯, 떡, 콩나물, 김치, 부추 돌판에 셋팅해주십니다.​

​그리고 돌판에 열이 오를 때까지 기다려주셔야 하는데요,

대체로 한 10분 정도 걸린대요 배고픈데 들어가서 돌판에 열 오르기까지 기다리려니 죽을맛이더라구요.

목살은 초벌구이가 되어서 나왔어요

​알아서 다 잘라주고 구워주세요

​그 사이에 누룽지랑 된장찌개도 나왔구요.

목살부터 먹어줍니다. 흐흐

​고기가 익으니 소주 붓고 불쇼도 해주더라구요.

요새 고기집에 불쇼가 유행이라면서요 고기 상태 좋아서 냄새도 안났지만, 이렇게 소주 뿌리고 불 붙이면 고기 냄새 민감하신 분들도 잘 드시겠다 싶더라구요.

근데 불쇼로 인해서 목살이 약간 탔어요 흐흐

항정살은 더 맛있게 되었는데요.


고기 살짝 옆으로 미뤄두고 계란에 치즈 살짝 얹어서 구워주세요. 요거 계란빵 먹는 기분이에요 ​

​고기 야무지게 먹고 볶음밥도 하나 볶았어요

전날 먹었던 아구찜 집에서 볶아준 볶음밥보단 덜했지만 역시 고기집이건 어디든 마무리는 볶음밥이 진리이지 않나 싶습니다.

상암동 고깃집 오늘 한 점은 회식하기에도 장소가 좋더라구요. 회식 장소로 쓰일 만한 곳을 염두해서 테이블 나눠 두신 것 같아요.

고기 자체도 맛있고 서비스도 좋고 전반적으로 만족합니다.

주차도 가능하니까 편안하게 방문하실 수 있으실거에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