​망원유수지 준석이네 왕십리곱창

 

결혼 전엔 일주일에 2-3번은 먹었던 곱창볶음. 망원동에는 우와 엄청 맛있다 하는 곱창집이 없어서 연중 행사처럼 유명한 곳에 찾아가서 먹었었는데요 저번에 마포구민체육센터에 볼링치러 가니 그 근처에 곱창볶음 집이 있어서 와봐야지 했다가 드디어 다녀왔습니다!

소곱창구이, 곱창전골도 물론 좋아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는 돼지곱창볶음을 제일 선호합니다. 가격 대가 부담스럽지 않아서 자주 먹을 수 있으니까요-

앉자마자 야채곱창볶음 2인분 주문합니다. 천엽을 가져다주시더라구요. 근데 천엽이 약간 두툼해야 맛있는데 여기 천엽은 좀 너무 얇아서 저는 개인적으론... 아쉬웠습니다만 천엽 진짜 잘 안주시잖아요 우선 플러스 점수 요인이었죠-

​여러 연예인들 왔다갔다는 사인이 있는데요. 요 근래 방문 주신분은 없으신듯한.

​가격표 참고하세요. 요새는 돼지곱창도 가격이 많이 올랐더라구요. 더 이상 서민 음식이 아닌듯요 ㅠㅠ

물론 곱창 손질이 손이 엄청 가기에 이해는 합니다. 암요-

​콩나물국도 가져다주셨구요.

​드디어 주문한 야채곱창볶음 2인분 나왔어요. 으아, 얼마만에 맛보는 곱창볶음이던가!!!

비쥬얼로는 완전 대 합격이예요.  친정에 있을 때 자주 갔던 창동역 포장마차 곱창집 1인분 정도의 양이라 아쉽긴하지만 맛만 있다면 모든걸 수용하고 자주 가주리라!ㅎㅎ

​이리저리 사진 찍고 이제 시식타임.

곱창볶음은 사실 양념맛이잖아요. 식감이랑. 양념은 괜찮았어요! 근데 곱창이 너무 질겨요. 중간쯤 먹으니 턱이 아프더라구요. 헝.. 어느정도 씹으면 넘어가야 하는데 그게 아니라서 좀 아쉽더라구요. 왕십리 곱창골목에서 먹던 딱 그 양념맛이라 곱창 질긴 부분만 아니라면 괜찮겠는데 저랑 신랑은 그게 많이 아쉬워서 한 번 방문한 것에 이의를 둘 것 같아요.

그래도 먹고 싶던 곱창볶음 먹어서 좋긴 했는데 동네에서 곱창볶음 먹으러 가야 한다면 땡초곱창으로 당분간은 가야 할 거 같아요. 근데 여기 곱창집들 다 자꾸 없어지던데..

새로 맛있는집이 생기거나 땡초곱창아 오래있어주길 바라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