​망원동 초밥집 :: 밥 조금, 회 크게 주는 초밥집

 

집에서 비빔국수 허겁지겁 먹고 있는데 신랑이 점심 아직 안먹었지? 작업 일찍 끝나서 점심 같이 할 수 있을거 같은데 내려와요 맛있는거 사줄께~ 한다.

헝, 신랑 나 밥 막 다 먹었어요..... 신랑은 먹어야 하니까 우선 와요.

간단히 햄버거 먹겠다는 신랑 말리고 1개 메뉴 시켜도 무난할 것 같은 집 찾다가 망원역 근처에 밥 조금, 회 크게 주는 초밥집 괜찮았다는 신랑 말에 같이 따라 갔었어요.

맛있는 점심특선 초밥 10pc+우동 나오는 구성인데 생선들 크기가 엄청 크죠-

​이 집 초밥은 크기가 커서 손으로 집어먹어야 먹기 좋다고 써 있더라구요

10만원 퀄리티 치고 생선들 양이 많아서 나쁘진 않은데 흰샐 생선, 새우 초밥 하나씩 먹어보니 퀄리티가 막 좋은건 아닌거 같더라구요. 신랑은 연어초밥은 괜찮다고 하던데-

​저는 초밥보다 같이 나오는 우동이 더 괜찮았어요-

​점심 특선 메뉴로 초밥 먹기엔 나쁘지 않은 가격이라 가끔, 동네에서 초밥 먹고 싶을 때 가긴 나쁘지 않겠더라구요 그래도 일본 100엔 스시집들 생각하면 진짜 퀄리티가 흑.

아무래도 비빔국수를 잔뜩 배불리 먹고 간 터라 왠만해선 맛있게 느껴질 수 없었을 수도 있어서 다음번에 다시 가서 먹어보고 여기는 추가 후기 남기는걸로요 뿅!